태권도

태권도

태권도 는 대한민국에서 종주 된 현대 창작 무술이며, 태권도 진흥법에 따르면 대한민국의 국기(國技)이라고 하죠.

발차기를 중심으로 손과 발 및 기타 다른 신체 부위를 이용해서 상대방을 효과적으로 제압하는 것을 지향하는 무술이에요.

1988 서울 올림픽에서 시범 종목으로 올림픽에 처음으로 소개되었고, 2000년 시드니 올림픽부터 정식 종목이 되었죠.

영광스러운 순간이 아닐 수 없겠죠?

세계 태권도 연맹(WT)에서는 한국 전통 무술인 수박과 택견에서 직접적으로 전승된 전통 무술이라고 설명하고 있으나 그것은 역사 왜곡이나 마찬가지인 주장이라고 해요.

여러분들 생각은 어떠신가요?

사실 역사적인 배경의 논쟁 거리 들은 그 진위를 밝히기가 어렵다고 생각해요.

근거하는 자료를 찾아보기 어려울 뿐더러 왜곡 된 잘못 된 정보를 접할 수도 있기 때문이죠.

태권도

태권도 명칭??

일단, 태권도(跆拳道)라는 명칭은 1955년 명칭 제정 위원회에서 택견을 한자로 음차 하면서 발차기(跆)와 주먹 지르기(拳)의 뜻을 붙여서 지어졌다고 하는데요.

최홍희가 주도하는 태권도로의 통합을 거부한 가라테 단체 수장들의 반발로 태권도와 공수도를 합친 태수도(跆手道) 등의 이름도 사용되었으나 최종적으로 태권도로 정착되었다고 해요.

태권도는 현재 한국을 상징하는 컨텐츠 중에서 가장 성공적으로 전파된 케이스로 통하는데요.

조만간 BTS 또한 이 같은 반열에 오를 수 있겠죠?? 아니면 벌써 올라있는 건가요??^^

세계 각국에 한국의 태권도 사범들이 가서 태권도를 가르치고 많은 해외 수련생들이 있으며, 올림픽 종목으로 채택되기도 했는데요.

또한 문화관광부가 선정한 한국 10대 문화 상징에도 포함되고 있어요.

비록 전통 무술이 아닌 현대 창작 무술이지만, 남북한 및 재일 교포, 조선족, 고려인, 재미교포 등등 해외의 한민족 사회에서도 가장 많이 수련하고 있고 민족 무도라고 인식하는 무술이겠죠.

그만큼 태권도는 한국이 가장 애착을 가진 한국 무술 중 하나로, 매년 9월 4일은 태권도의 날이며 전라북도 무주군에 태권도 전문 공간 태권도원도 존재하기도 해요.

남북 분단 이후에 본격적으로 등장했지만 남한 뿐 아니라 북한에서도 많이 익힌다고 하는데요.

다만 북한에서는 국제 태권도 연맹(ITF) 태권도를 수련 하며, 남한 및 세계에서 대부분 강세인 세계 태권도 연맹(WT)과 다른 계열이라고 해요.

아무튼 둘 이 좀 다른 태권도라도 일단 둘 다 태권도라는 정체성은 공유하고 있기 때문에 2018년 11월에는 WT와 ITF이 통합 의지를 밝혔고, 공동 기구 창립을 목표로 밝히기도 했어요.

그리고 2020 도쿄 올림픽을 필두로 한 합동 시범 출현과 각 연맹의 경기 규정으로 진행하는 경기 대회의 공동 주최를 꾸릴 예정이라고 하는데 이 또한 좋은 소식이겠죠?

현재 올림픽 종목인 세계태권도연맹 태권도에는 손 기술과 막기 기술도 가르치지만 실제 대련에선 발차기의 점수가 크다 보니 거의 발차기가 중심인데요.

얼굴을 주먹으로 가격하는 것은 안전 문제로 금지되어 있으며, 주먹 공격은 스트레이트 (정권지르기)만이 인정된다고 해요.

지금까지 우리나라의 태권도의 개요에 대해 알아봤는데요, 제 포스트에서 다루는 크라브마가 와는 국내외 실정이 많이 다르기도 하네요.


(크라브마가 알아보러 가기)

(태권도 나무 위키 확인하기)

(시흥 입주청소 – 청소부터 마지막 살균 소독까지)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